알림&소식마당 e-메거진
  • "에너지밸리 조성사업 이끌 법적 컨트롤타워 시급"
  • 경영지원본부
  • 2018-06-28 14:18:53 (조회 : 1,511회)
"광주와 전남은 물론 국가 에너지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떠오른 빛가람 에너지밸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의사결정권한이 있고 종합적으로 조정기능을 담당할 법적 컨트롤타워 설립이 시급합니다."

한국전력 근무 당시 에너지밸리 초안을 그렸던 여성구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장(61)은 지난 27일 오후 뉴스1과 인터뷰를 갖고 민선7기 지방정부 출범에 맞춰 민, 관, 학이 광범위하게 참여하는 컨트롤타워 설립을 당부했다.

여 원장은 "전 세계 유명 혁신클러스터에는 모두 의사결정 권한이 있는 컨트롤타워가 있어 사업을 이끌고 있지만 아직까지 빛가람 에너지밸리에는 이런 거버넌스가 없는 상황"이라며 "공기업인 한전이 현재 비슷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공기업으로서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한전을 비롯한 에너지 관련 기업, 광주시, 전남도, 나주시 등 지자체, 대학, 기업 등이 포괄적으로 참여하는 컨트롤타워를 조속히 구성해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을 리드해야 한다고 여 원장은 제안했다.

에너지산업과 에너지연관산업의 집적과 융복합을 촉진하기 위한 '에너지융복합단지법'이 지난 13일 발효되면서 에너지밸리 조성은 국가사업이 됐다고 평가했다.

여 원장은 "특별법이 발효되면서 에너지밸리 조성사업은 한전이나 광주·전남만의 일이 아닌, 국가에서 추진해야 하는 사업이 됐다는 의미"라고 부연설명했다.

에너지밸리는 빛가람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전과 지자체가 에너지신산업 위주의 기업과 연구소 등을 유치해 미래 성장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오는 2020년까지 500개 기업 투자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6월 기준 310개 기업이 투자협약을 맺은 상황이며, 이 가운데 180여개 기업이 용지를 매입했거나 가동 중에 있다.

한전은 당초 2018년까지 300개 기업 유치를 목표로 했으나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특별법, 혁신도시특별법 등 관련 제도 정비로 우호적인 투자환경이 조성되면서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이에 대해 여 원장은 "에너지밸리가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고급인력 부족문제 개선, 광주와 나주를 잇는 전철 등 교통환경 개선, 빛가람혁신도시 정주환경 조성 등이 복합적으로 개선돼야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특히 기업유치에 있어서는 단순히 성과를 위한 양적인 부분에 치중하기보다는 질적인 부분에서도 조화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여 원장은 "고부가가치 산업, 앵커기업(20여개 기업을 끌고 올 수 있는 기업)을 유치하고 좀 더 에너지밸리가 활기차고 활력 있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정부나 지자체 차원의 과감한 지원도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기업 9곳, 외국기업 8곳이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맺었으나 이후 구체적인 사업진척이 보이지 않는데, 이들 기업들의 실질적인 투자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획기적인 지원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범 3년째를 맞는 에너지밸리에 대한 정부와 지역사회의 꾸준한 관심도 당부했다.

여 원장은 "에너지밸리와 한전공대 설립은 국정과제가 됐다"며 "그렇다면 대통령이 직접 현지에 내려와 사업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정부차원의 지원방안 등을 협의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전 본사이전추진실장과 영업처장, 협력안전본부장을 지낸 여 원장은 현재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장을 맡아 창업보육과 에너지기업 연구개발, 인력양성, 경영컨설팅 등 에너지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 출처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주=뉴스1) 박영래 기자 | 2018-06-28 09:21_http://news1.kr/articles/?3357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