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소식마당 e-메거진
  • 전기산업 국가 R&D 사각지대 전락
  • 경영관리본부
  • 2015-03-19 16:32:37 (조회 : 3,604회)
전기산업이 정부 R&D 지원 분야의 시각지대로 전락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전기산업은 중소기업이 전체의 99.8%를 차지하고 있어 정부 차원의 기술개발 드라이브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도 불구하고 국가 R&D 지원에서 철저히 소외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 R&D사업 중에는 ‘전기기기’와 관련된 분야 자체가 없기 때문에 관련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과제 신청조차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의 ‘에너지기술 R&D Warehouse’를 살펴보면 전기기기에 대한 지원은 해마다 축소되고 있는 추세다.
에기평의 R&D과제 중 전기기기는 스마트그리드 분야로 분류된다.2005년부터 2014년까지 스마트그리드 분야 R&D 과제수와 사업비를 분석한 결과 총 과제 수는 127개로 이 중 전기기기는 전체의 23.6%인 30개에 불과하다. 전기기기에 대한 사업비는 스마트그리드 지원 금액 2722억1170만원 중 34.9%인 952억5315만3000원을 차지했다.

해마다 전기기기에 대한 지원은 줄어들고 있으며 신규 지원과제에 포함된 것도 2011년이 마지막이었다. 지난해와 올해에도 전기기기와 관련된 과제는 단 한건도 포함되지 못했다. 이렇다 보니 투자 여력이 넉넉하지 못한 중소기업은 최신 기술 트렌드에 맞춰 DC 배전기기나 신재생, 초고압직류송전(HVDC)과 관련된 핵심기기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전기산업 성장엔진 역할을 할 수 있는 핵심기술 로드맵을 마련해 정부에 적극적인 지원을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전기산업진흥회와 전기연구원이 사업화가 가능한 전력기기 핵심 R&BD 로드맵 수립에 나선 것도 이의 일환이다.

로드맵 운영위원장을 맡은 한성진 동아대학교 전기공학과 교수는 “정부의 R&D 지원이 스마트그리드분야에 집중되고 있어 전기기기는 독자적인 분야를 차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제하고 “스마트그리드기술 중 통신, 소프트웨어를 제외한 약 80% 이상을 전기기기가 차지하는 것을 감안할 때 최근 정부 R&D 지원은 주객이 전도된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동우전기 정종훈 기술연구소장은 “에너지기술평가원이나 산업기술평가원 등에 R&D 지원과제를 지속적으로 신청하고 있지만 스마트그리드나 IT 등의 과제가 포함되지 않으면 서류심사부터 제한되는 경우가 많다”며 “DC 배전기기나 철도, 선박, 신재생과 관련된 전기기기를 개발할 경우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번번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곤 한다”고 설명했다.


**자료원 : 전기신문 진시현 기자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