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소식마당 e-메거진
  • 발전기 공인검수시험 면제 움직임 '점화'
  • 회원지원팀
  • 2012-05-15 10:51:34 (조회 : 4,378회)
  • 발전기산업.jpg (파일크기 : 108 KB)  
발전기산업 협의회, 발전기 시험방법 개선(안) 논의

9일 전기진흥회관에서 열린 '제6차 발전기산업 협의회' 에서 신성호 회장을 비롯한 협의회 관계자들이 심의안건을 논의하고 있다.

발전기를 공인검수시험 면제 제품으로 지정하기 위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한국전기산업진흥회 산하 발전기산업 협의회(회장 신성호)는 9일 서울 서초구 전기진흥회관에서 ‘제6차 발전기산업 협의회’를 열고, ‘발전기 시험방법 및 시험성적서 확인방법 개선(안)’에 대해 논의했다.

협의회에 따르면 기존 공공기관에 발전기를 납품할 경우 공인기관의 시험이 필요했다. KEMC 1111(디젤엔진 구동 육상용 동기 발전기)에 의거 전기연구원 등 공인기관의 담당자 입회 하에 검수시험과 형식시험을 실시했으며, 여기에 자체시험과 수용가 요구에 따른 특수시험이 더해진다.

이와 관련 협의회는 KEMC에 따른 시험이 진행되고 있지만, 관련 규정의 미비로 수요자 요구에 따라 시험항목과 방법이 차이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고객 요구에 의한 공인기관 시험으로 납기지연과 시험료 추가 부담까지 더해진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협의회는 발전기를 공인시험 대상 품목으로 추가함으로써 수요처별 상이한 시험방법을 통일하고, 공인기관과 동등한 시험설비를 갖춘 기업을 인증해 과다한 시험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공인시험 제도가 정착될 경우 무분별한 수입을 억제하고, 불량제품의 유통을 근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발전기 업계의 경제적인 부담을 최소화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생산기간 단축효과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협의회는 제도 개선에 따른 영향과 문제점을 고려해 향후 추가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발전기 제조업체들은 그동안 자체시험에 공인시험까지 더해 시험기간 지연과 시험료 추가발생 부담을 겪었다”며 “시험항목과 방법에 대해 명확한 규제가 필요하고, 능력을 갖춘 기업은 인증을 통해 불필요한 시험을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협의회는 이날 ▲발전기 시험방법 및 시험성적서 확인방법 개선(안) ▲발전기 시험가동 시 폐기되는 전력의 재사용 개선(안) ▲협의회 회원 추가 등의 안건을 심의했다.

** 자료원 :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 2012-05-14

<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