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센터 회원사 홍보
  • 한전, 대용량 산업용 변압기 무상점검
  • 경영지원본부
  • 2019-06-19 09:54:53 (조회 : 249회)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전력 수요가 증가하는 여름철을 맞아 산업체가 보유한 전력설비 사고가 대형 정전으로 확대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삼성전자, SK에너지 등 97개 기업·기관이 보유한 1103대의 대용량 변압기에 대한 무상점검을 시행했다.
반도체, 제철 등 주요 산업체 전기설비에 고장이 발생하면 조업 중단으로 인한 막대한 손실은 물론, 설비고장으로 인한 정전이 다른 고객에게 파급돼 대형 정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한전은 이번에 점검한 변압기의 절연유 분석 결과 이상 징후가 발생될 경우, 해당 고객에게 그 결과를 통보하고 예방조치를 취하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한전은 지난 2000년 4월 국내 최초로 변압기 진단기술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으로 인정받았다.
이번 무상점검에는 한전 전력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개발해 변압기 수명을 현장에서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퓨란 간이분석 키트’가 사용됐다.

퓨란 간이분석 키트는 변압기 내부의 무색 유기화합물인 퓨란의 농도를 색이 변하는 시약을 이용, 측정해 변압기의 열화상태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현장에서 변압기의 열화정도를 빠르고 간편하게 판단할 수 있으며, 비전문가도 쉽게 사용할 수 있어 변압기를 사용하는 모든 산업체에서 적용 가능하다.

퓨란 간이분석 키트를 사용하면 고가의 분석기기를 이용해 3시간 이상 소요되던 기존 방법에 비해 분석 시간을 20분 이내로 단축하고 분석비용도 기존보다 1/5로 줄일 수 있다.
전력연구원은 2016년 제44회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에 ‘퓨란 간이분석 키트’를 출품해 금상을 수상했으며, 2018년 개발을 완료하고 보급에 나섰다.
한편, 한전은 지난 13일 전력연구원에서 이번 무상점검 대상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용량 산업용 고객 변압기 열화진단 기술공유 워크숍’을 개최했다.


* 자료원 : 전기신문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60819795180937002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