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센터 회원사 홍보
  • 한전, 국내 최초 미국 괌 200MW급 화력발전소 수주
  • 경영지원본부
  • 2019-06-19 09:51:04 (조회 : 242회)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미국 괌전력청(GPA)이 발주한 괌 데데도(Dededo) 가스복합발전소(200㎿급) 건설과 운영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발전소를 건설하고 그곳에서 생산된 전력을 향후 25년간 전량 판매하는 BOT 방식으로 진행되며, 2020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10월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BOT는 사업자가 자금을 조달하고 건설한 후 일정기간 운영까지 맡는 수주방식이다. 직접 사업을 기획하기 때문에 수익성이 높고 오랜기간 고정적 수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괌지역에서 태양광발전사업 수주 경험이 있는 한전(지분 60%)과 디젤발전소를 운영해본 동서발전(40%)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내 최초로 미국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을 국제경쟁입찰을 통해 수주한 것이다.

이번 사업의 특징은 발주처인 괌전력청이 연료공급을 직접 맡아 연료비 가격변동 요인을 사전에 제거했다는 점이다. 특히, 전력요금과 재원조달, 건설과 운영비용을 모두 달러화로 일치해 환(煥)위험도 최소화했다.
또 종합엔지니어링 솔루션 기업인 현대엔지니어링이 EPC 사업자로 참여하고, 다수의 국내 중소기업들이 건설 관련 보조기기를 공급할 예정이어서 향후 약 2000억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 EPC는 대형 건설프로젝트나 인프라사업 계약을 따낸 사업자가 설계와 부품·소재 조달, 공사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형태의 사업을 말한다.

한전은 2017년 7월 수주한 괌 망길라오지역 태양광발전소(60㎿)와 이번 가스복합발전소(198㎿)가 준공되면 총 258㎿의 발전설비를 보유하게 돼 괌 발전설비의 약 55%를 점유하게 된다.
현재 괌 전체 발전설비는(발전용량 525.1㎿) 대부분 90년대 이전에 지어져 발전 효율이 낮고, 질소산화물(NOx) 등 오염물질도 많이 배출돼고 있다. 괌전력청은 이번 데데도 가스복합발전소가 준공되면 노후 발전소의 60%(316.5㎿)를 순차적으로 폐쇄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한전이 전력그룹사와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공공과 민간부문이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한 성공적인 상생모델”이라며 “이번 사업을 마중물로 삼아 국내기업들이 미주지역 전력시장에 본격 진출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한전은 1995년 필리핀 말라야지역 발전소 성능복구 사업을 시작으로 해외사업을 본격 추진해 현재 미주, 중동, 아시아 등 총 27개국에서 41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 자료원 : 전기신문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560901344180992002

전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므로, 컨텐츠(기사)를 무단 사용하는 것은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